한국, 5년간 120억 달러 규모 열대림 복원 재원 프로그램 동참

최병암 산림청장, 기후변화협약 총회 ‘글로벌 산림재원 서약’ 기자회견
“산림 부문이 그린 공적개발원조 중점분야 될 것”

이종연 | 기사입력 2021/11/03 [19:28]

한국, 5년간 120억 달러 규모 열대림 복원 재원 프로그램 동참

최병암 산림청장, 기후변화협약 총회 ‘글로벌 산림재원 서약’ 기자회견
“산림 부문이 그린 공적개발원조 중점분야 될 것”

이종연 | 입력 : 2021/11/03 [19:28]

 

우리 정부가 영국·미국·독일 등 12개 선진국과 함께 2021~2025년 120억 달러 규모의 열대림 복원 재원 프로그램에 동참한다.

 

산림청은 2일(현지시간) 유엔기후변화협약 제26차 당사국총회의 ‘글로벌 산림재원 서약’ 기자회견에 참가해 이 같이 약속했다고 3일 밝혔다.

 

▲ 최병암 산림청장이 2일(현지시간) 유엔기후변화협약 제26차 당사국총회 ‘글로벌 산림재원 서약’ 기자회견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산림청) 

 

글로벌 산림재원 서약(Global Forest Finance Pledge)은 우리나라를 비롯, 영국·미국·독일·노르웨이·프랑스 등 12개 선진국이 120억 달러를 2021~2025년 5개년 간 열대림 보전 및 복원을 위한 공적개발원조(ODA)에 지원하겠다는 공약이다.

 

의장국인 영국 정부는 정상세션 기간의 3개 행사 중 하나로 ‘산림과 토지 이용’을 보리스 존슨 총리 주최로 개최해 산림, 특히 열대림의 보전 및 복원과 지속 가능한 토지이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산림과 토지 이용’ 정상행사에서는 우리나라도 지지 의사를 표명한 ‘산림 및 토지 이용에 관한 글래스고 정상선언’과 ‘글로벌 산림재원 서약’이 발표됐다.

 

이날 국제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된 ‘글로벌 산림재원 서약’은 산림에 대한 역대 선진국 재정 지원 중 가장 큰 규모다.

 

▲ 기념촬영하는 최병암 산림청장(오른쪽 끝)과 각국 정상 및 장관들.(사진=산림청) 

 

우리나라는 1970년대 이후 대규모 산림복원에 성공한데다 내년 5월 제15차 ‘세계산림총회’ 개최국으로서 지도력을 인정받아 최병암 산림청장이 영국·미국·독일·노르웨이·프랑스·벨기에 등의 선진국 총리·장관들과 함께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연설하고 질의응답에 참여했다.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은 열대림 보호를 위한 글로벌 의지를 결집하고 산림부문의 공동행동을 이행해나가야 함을 국제사회에 촉구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통해 강조한 그린 공적개발원조(ODA) 확대라는 취지에 맞게 산림부문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그린 공적개발원조(ODA) 중점분야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