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기술발전과 교육 모두 ‘사람’을 지향할 때 포용사회 실현될 것”

제5차 멕시코 믹타(MIKTA) 국회의장 회의에 참석해 1,2,3세션 주제발표 및 3세션 회의 주재

INGO-GECPO | 기사입력 2019/11/08 [14:14]

문희상 국회의장, “기술발전과 교육 모두 ‘사람’을 지향할 때 포용사회 실현될 것”

제5차 멕시코 믹타(MIKTA) 국회의장 회의에 참석해 1,2,3세션 주제발표 및 3세션 회의 주재

INGO-GECPO | 입력 : 2019/11/08 [14:14]

 

멕시코를 공식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7(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사회적 포용 증진을 위한 의회들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제5차 믹타(MIKTA) 국회의장 회의에 참석해 세대, 지역, 빈부의 격차를 넘어 사람을 최우선으로 하는 이인위본(以人僞本)’포용적 번영의 가치가 우리시대의 정신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3세션: 사회적 포용을 달성하기 위한 교육과 신기술의 역할회의를 주재하고 기술발전과 교육의 목표, 과정, 결과 모두 사람을 지향할 때 진정한 의미의 포용사회가 실현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 멕시코를 공식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7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사회적 포용 증진을 위한 의회들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제5차 믹타(MIKTA) 국회의장 회의에 참석해 주제발표 및 회의를 주재했다. 

 

문 의장은 사회적 포용을 달성하기 위한 교육의 역할에 대한 발표에서 대한민국은 교육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투자를 바탕으로 국가 발전을 이룬 나라지만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와 가계소득에 따른 교육 격차 확대가 사회 불평등의 재생산을 심화시키고 있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고등학교 교육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근거를 마련하고 보편적 교육 서비스가 확대되도록 공정하고 투명한 교육제도를 마련하기 위한 정책과 제도 정비에 힘쓰고 있다고 소개했다.

 

문 의장은 세계 각지에 다양한 분쟁과 갈등이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상황에서 함께 사는 법을 배우는 세계시민교육이 바람직한 대안이라고 생각한다남북 간 화해를 하고, 신뢰를 회복해 평화를 구축해야하는 과제를 안고 있는 한반도는 세계시민교육의 의미와 가치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곳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신기술의 역할과 관련한 발표에서 “4차 산업혁명의 기회는 살리되 그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혁신적 포용국가를 고민해야할 때라면서 의회는 신속하고 탄력적인 규제혁신 입법 추진을 통해 기술발전을 뒷받침하되 국민의 기본권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와 규제개혁이 서로 균형을 이루도록 중심을 잘 잡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정보통신에 대한 접근성과 활용능력이 계층 간 경제적 격차를 심화시킬 우려가 있다취약계층이 사회 변화에 뒤처지지 않도록 앞선 기술을 활용하는 능력을 배양하고 정보인프라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의회가 교육과 기술이 가진 무한한 잠재력과 가능성이 포용적 사회를 달성하는데 활용되도록 방향키를 잡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여기 모인 믹타 의장 모두가 사람사회적 포용의 비전을 갖고 혁신의 시대를 선도해 나가자3세션을 마무리했다.

 

앞서 문 의장은 1세션: 양성평등과 여성권익 향상2세션: 창의경제 및 사회적 포용으로의 기여에서 주제 발표를 했다.

 

멕시코가 주재한 1세션 발표에서 문 의장은 여성의 권익 향상을 위해 여성의 정치·경제적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입법적 토대 마련 경력단절 여성에 대한 지원 확대 전 세계 여성의 교육접근성 제고 성폭력, 성매매 등 여성폭력을 방지하고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지원방안 확대 등 4대 방안을 제안하며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성평등 포용사회를 믹타 의회와 함께 만들어 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2세션(인도네시아 주재)에서는 함께 잘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공정한 경쟁 기회 보장 지식재산권을 보장할 수 있는 법적근거 강화 상생 협력을 통한 포용적 성장 도모 등을 제시했다. 문 의장은 포용적 사회는 사회의 모든 주체가 경제성장 과정에 참여하고, 성장의 과실을 정당하게 나누는 모습일 것이다. 글로벌 차원의 불균형과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국가 간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4세션: 성장 및 사회적 포용 동력으로서 지속가능한 관광’, ‘5세션: 사회적 포용을 달성하는 데 있어 무역 및 투자의 기여에서도 주제 발표를 하고 국제적 현안에 대한 중견국 의회 간 공동대응 및 협력방안을 집중 논의한 뒤 폐회식에서 공동성명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믹타(MIKTA:멕시코(Mexico)·인도네시아(Indonesia)·한국(Korea)·터키(Turkey)·호주(Australia) 국회의장 회의는 20139월 우리나라 주도하에 결성된 중견국 협의체다. 범세계적 주요 현안인 지속가능개발, 양성평등, 테러리즘 대응, 유엔평화유지활동, 경제통상 등에서의 국제공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창설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