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충전소 민간참여 촉진…발굴 부지 미리 공개

환경부, 후보 부지 1차분 80곳 한국환경공단 누리집에 공개

이종연 | 기사입력 2021/11/12 [07:31]

수소충전소 민간참여 촉진…발굴 부지 미리 공개

환경부, 후보 부지 1차분 80곳 한국환경공단 누리집에 공개

이종연 | 입력 : 2021/11/12 [07:31]

 

정부가 수소충전소에 대한 민간 참여를 촉진하기 위해 발굴 부지를 미리 공개한다.

 

환경부는 12일 한국환경공단 연구용역사업으로 발굴한 수소충전소 후보 부지 1차분 80곳을 한국환경공단 누리집(www.keco.or.kr)에 공개한다고 11일 밝혔다.

 

또 민간에서 내년도 수소충전소 설치사업을 하루빨리 준비할 수 있도록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총 200여 곳의 부지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부지 발굴은 관계부처·유관기관의 협업, 전산 분석 및 현장조사 등 체계적인 검토 과정을 거쳐 추진됐다.

 

▲ 지난달 26일 대전 유성구 자운대 입구에서 국내 최초로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가 준공했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우선 관계부처와 유관기관에서 부지 정보를 협조받아 약 17만 7000개 후보 부지 목록을 확보한 뒤 지리정보시스템(GIS)을 통해 진·출입 조건 등을 검토해 약 7만 8000개의 후보지를 선별했다.

 

이를 공간분석(영상)과 토지이음(www.eum.go.kr) 시스템 조회를 통해 수소충전소 입지 관련한 규제조건을 면밀히 분석해 약 450곳을 추려내고 최종 현장조사를 거쳐 이번에 1차분 80곳을 공개했다.

 

기존 주유·충전소 39곳, 버스·화물 차고지 28곳, 고속도로 휴게소 18곳(중복 포함) 등이 포함됐다.

 

수소충전소 구축사업자는 해당 부지에 대한 추가 규제사항을 확인하고 토지소유자와의 협상 및 지자체 협의 등을 거쳐 내년도 사업 준비에 미리 착수할 수 있다.

 

한편,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구축을 가속하기 위해 다각적인 방안을 추진해 왔다.

 

입지규제 개선, 신속한 인·허가를 위한 의제 처리 등 관련 제도를 개선했으며 민간사업자 부지 발굴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기존 주유소,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 국공유지 등에서 후보 부지를 선별했다.

 

이를 통해 부지 확보를 위한 개별 사업자의 노력을 줄이고 사업추진 중에 부적합한 부지를 변경하는 것을 최소화하는 등 수소충전소 구축 기간도 줄일 수 있게 됐다는 것이 환경부의 설명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내년에 수소충전소를 전국에 310기 이상 균형 있게 설치하고 되도록 규모가 큰 수소충전소를 구축해 경제성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