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석유비축기지 준공…전국 1억4600만 배럴 저장 가능

현재 정부 비축유 9700만 배럴…외부 조달 없이도 106일 지속 규모

이성진 | 기사입력 2021/11/20 [15:38]

울산 석유비축기지 준공…전국 1억4600만 배럴 저장 가능

현재 정부 비축유 9700만 배럴…외부 조달 없이도 106일 지속 규모

이성진 | 입력 : 2021/11/20 [15:38]

 

지난 1980년부터 추진해 온 석유비축기지 건설이 마무리됐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전국 9개 비축기지에 모두 1억4600만배럴 규모의 저장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석유공사는 19일 석유공사 울산지사에서 울산 석유비축기지 준공식을 개최했다.

 

정부는 1970년대 두 차례의 석유 파동을 거치고, 1980년부터 석유비축계획에 의거해 석유비축사업을 추진해왔다.

 

▲ 울산 석유비축기지 지하화 건설공사가 19일 준공식을 갖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사진=한국석유공사 제공) 

 

현재 정부 비축유는 9700만 배럴 규모를 확보하고 있다. 이는 IEA 국제기준에 따라 산출할 경우 추가적인 외부 석유 도입 없이도 106일 가량을 지속할 수 있는 규모이다. 민간 보유량인 약 1억배럴을 추가 합산할 경우 국내 지속일수는 약 200일이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서는 그동안 비축기지 건설에 큰 공로가 있는 손준택 석유공사 차장을 비롯한 8명에게 산업부 장관 및 석유공사 사장 표창을 수여했다. 시공업체인 SK 에코플랜트(주), 설계·감리업체인 ㈜삼안, 벽산 엔지니어링, 터널굴착공사, 기계설비공사 협력업체인 ㈜동아지질, ㈜유벡에는 각각 감사패를 수여했다.

 

박기영 산업부 차관은 “최근 3년 만에 국제유가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에너지수급 불안정성이 증가하는 시기에  에너지 자원을 직접 비축할 수 있는 석유저장시설은 무엇보다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요소수 등 원자재에 대한 수급불안정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정부는 주요 원자재의 글로벌 공급망을 면밀히 분석하고 비축품목 확대, 수입국 다변화 지원 등 수급 안정화 대책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