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美 제안 ‘비축유 공동방출’ 동참…고유가·동맹 고려

방출 규모·시기·방식은 미국 등 우방국과 협의 통해 결정

이종연 | 기사입력 2021/11/24 [16:58]

정부, 美 제안 ‘비축유 공동방출’ 동참…고유가·동맹 고려

방출 규모·시기·방식은 미국 등 우방국과 협의 통해 결정

이종연 | 입력 : 2021/11/24 [16:58]

 

정부가 24일 미국이 제안한 비축유 공동방출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미국을 비롯해 한국, 일본, 인도 등 주요 경제권 국가들이 참여하며, 방출물량 및 시기 등 구체적 사항은 향후 미국 등 우방국과 협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 지하화 건설공사 준공식을 갖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 울산 석유비축기지. (사진=한국석유공사 제공)    

 

정부는 최근 급격하게 상승한 국제 유가에 대한 국제 공조 필요성과 한미동맹의 중요성 및 주요 국가들의 참여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번 미국의 비축유 방출 제안에 동참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비축유 방출 규모, 시기, 방식 등은 추후 구체화될 예정이나, 과거 국제에너지기구(IEA) 국제공조에 따른 방출 사례와 유사한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2011년 리비아사태 당시 비축유의 약 4% 수준인 346만7000배럴 규모로 방출했다.

 

이럴 경우, 국내 비축유는 IEA 국제기준에 따라 100일 이상 지속 가능한 물량을 보유할 수 있어 비축유를 방출하더라도 비상시 석유수급에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