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취약노동자 코로나 자가격리 소득피해보상금 지원

김은향 | 기사입력 2021/11/24 [10:57]

부산시, 취약노동자 코로나 자가격리 소득피해보상금 지원

김은향 | 입력 : 2021/11/24 [10:57]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비정규직 취약노동자들의 건강권을 보호하기 위해 상반기에 이어 '취약노동자 코로나 자가격리 소득피해보상금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자가격리 소득피해보상금은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어도 자가격리에 대한 부담으로 검사를 받지 않는 취약노동자들이 안심하고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자가격리로 인해 발생하는 소득피해를 시에서 보전하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자는 비정규직 취약노동자 중 ▲단시간(주 40시간 미만) 노동자 ▲일용직 노동자 ▲특수형태 근로종사자이며, 1인당 진료비 3만 원과 보상비 20만 원, 총 23만 원의 보상금을 시에서 지급한다.

지원 조건은 ▲2021년 6월 1일 이전부터 신청일까지 부산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고 ▲2021년 6월 2일 이후 자발적인 코로나19 진단검사 후 결과 통보(음성판정) 시까지 자가격리를 실시한 경우이다.

다만, 상반기 1차 사업을 통해 보상금을 지원받은 사람, 진단검사 후 코로나19 확진을 받거나 자가격리 의무 대상인 사람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은 내달 1일부터 부산시청 누리집(코로나19) 또는 우편(부산시 연제구 중앙대로 1001, 부산시청 21층 인권노동정책담당관)으로 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청 누리집>고시·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나윤빈 부산시 민생노동정책관은 "이번 소득피해보상금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용안전망의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노동자의 생존권을 보호하고, 자발적인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독려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두 가지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