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인권위 역할 더욱 중요해져…정부정책 비판도 해야”

국가인권위 설립 20주년 기념식…“시대 변화 따른 새로운 인권규범 만들어야”
“차별금지에 관한 기본법 못 만들어 한계…반드시 넘어서야 할 과제”

이종연 | 기사입력 2021/11/25 [17:22]

문 대통령 “인권위 역할 더욱 중요해져…정부정책 비판도 해야”

국가인권위 설립 20주년 기념식…“시대 변화 따른 새로운 인권규범 만들어야”
“차별금지에 관한 기본법 못 만들어 한계…반드시 넘어서야 할 과제”

이종연 | 입력 : 2021/11/25 [17:22]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을 맞아 “때로는 정부 정책을 비판하고 대안을 요구하는 것도 인권위가 해야 할 몫”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국가인권위 설립 2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앞으로 인권위의 존재와 역할이 더욱 중요해질 수밖에 없다. 대화와 타협, 공감을 이끌고 모두의 인권을 조화롭게 높여나가기 위해 특별히 애써 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인권위의 독립된 활동을 철저히 보장하겠다”며 “취약계층 지원을 늘리고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며 국민의 기본권을 높이기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시대의 변화에 따른 새로운 인권 규범을 만들어 나가는 일도 함께 역량을 모아야 한다”며 “20년 전 우리는 인권이나 차별금지에 관한 기본법을 만들지 못하고 국가인권위원회법이라는 기구법 안에 인권 규범을 담는 한계가 있었다. 우리가 인권선진국이 되기 위해서 반드시 넘어서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