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병원 사이버공격 막는다…정보보호 강화

교육부-국가정보원 합동 방안 마련…보안 취약점 진단·정보보안 협의체 개설

이종연 | 기사입력 2022/06/03 [23:57]

국립대병원 사이버공격 막는다…정보보호 강화

교육부-국가정보원 합동 방안 마련…보안 취약점 진단·정보보안 협의체 개설

이종연 | 입력 : 2022/06/03 [23:57]

정부가 국립대학병원에 대한 사이버 위협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고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의료장비의 보안 취약점을 진단해 개선하기로 했다.

 

또 차세대 사이버위협 탐지체계를 개발해 배포하고 국립대학병원 정보보안 협의체를 만들어 병원별 문제점을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국립대학병원 정보보호 강화 방안’을 국가정보원과 합동으로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교육부는 최근 대학병원 해킹으로 시스템에 접근해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는 악성프로그램(랜섬웨어) 등 사이버공격 증가에 대한 사전예방과 대응을 위해 이번 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사이버 위협에 대한 예방활동을 강화해 사이버공격을 사전 방지하기로 했다.

 

▲ 과제별 추진일정  ©



교육부는 국립대학병원 기반시설의 보호대책을 집중 점검하고, 병원의 중요시설이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로 추가 지정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과 협의할 계획이다.

 

교육부 정보보호 수준진단은 병원에 특화된 별도 지표를 마련하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과 의료정보시스템을 대상으로 취약점을 진단해 조치한다.

 

최근 병원 내 다수의 주요서비스에서 제공되는 병원 모바일 앱이나 인터넷에 연결돼 위험에 노출된 의료장비의 보안 취약점 진단을 통해 취약점을 제거해 침해사고도 사전 예방한다.

 

교육부 정보보호 교육센터를 통해 대학병원 직원에 대한 정보보안 및 개인정보 보호교육을 지원하고, 국립대학병원을 대상으로 분산 서비스 거부 공격, 해킹메일 등 사이버공격 대응 훈련도 확대해 나간다.

 

침해사고 대응체계를 구축해 사이버공격에도 신속히 대응하기로 했다.

 

국가 사이버위협 정보공유시스템(NCTI), 교육부 사이버위협 정보공유시스템을 활용해 정보공유를 강화하고, 국립대학병원 정보보안 협의체를 구성해 병원별 문제점을 해결해 나간다.

 

알려지지 않은 사이버위협을 탐지하기 위해서는 차세대 사이버위협 탐지체계를 개발해 배포하고 인공지능 기반 통합 보안관제를 실시한다. 국가정보원과 침해사고 대응 체계를 구축해 사이버공격 시 합동조사·분석도 진행한다.

 

침해사고 발생 시 원인조사·복구·대응에 대한 컨설팅 등 신속한 정상화를 지원하고, 국가정보원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개발한 악성코드 대응 기술을 국립대학병원에 배포한다.

 

교육부는 안전한 네트워크 환경과 의료 기반도 개선해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병원 시스템 특성에 맞춰 내부망·인터넷망 등으로 망(네트워크) 영역을 분리하고, 병원 정보보호시스템 운영에 대한 전문적 지원을 제공한다.

 

병원에서 사물인터넷 기반 의료기기 구매 시 준수해야 할 의료기기 보안관리 지침과 의료기기 유형별 보안점검 목록을 마련하도록 하고, 이에 따른 자체 보안점검도 추진한다.

 

이난영 교육부 교육안전정보국장은 “국립대학병원의 정보보호 체계 강화를 통해 국민께서 안전한 의료정보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