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석유·가스 시장 동향 긴급점검 회의 잇따라 개최

현재 원유·LNG 운송선 정상운항 중…수급 악화시 비축유 즉시 방출

이성진 | 기사입력 2020/01/09 [11:41]

산업부, 석유·가스 시장 동향 긴급점검 회의 잇따라 개최

현재 원유·LNG 운송선 정상운항 중…수급 악화시 비축유 즉시 방출

이성진 | 입력 : 2020/01/09 [11:41]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이란의 이라크 미군기지 공격과 관련, 이날 오전 9시 30분 자체위기평가회의(에너지자원실장 주재)와 오후 5시 정유업계 등과 석유·가스 긴급 상황점검 회의(차관 주재)를 잇따라 열어 석유·가스 시장 동향을 재차 긴급 점검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정유업계와 가스공사는 현재까지 중동 지역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원유·LNG 운송에 차질은 없으나, 중동정세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중동을 오가는 유조선 35척, LNG선 10척 모두 정상 운항 중이며, 현재로선 특이 동향은 없다.

 

국제유가는 이란의 이라크 미군기지 공격 직후 상승하고 있으며, 향후 불확실성이 더욱 커질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오전 11시 기준 서부 택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64.45달러로 전일보다 1.87%, 브렌트유는 70.28달러로 1.99% 상승했다.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전국 주유소 평균)은 7일 기준ℓ당 각각 전일보다  0.11% 오른 1565.06원, 0.09% 상승한 1396.28원으로 아직 중동 리스크가 반영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우리나라 원유·LNG 수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동지역에서 엄중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정부와 유관기관, 관련 업계는 합동 총력 대응태세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부와 석유공사 등이 이미 가동 중인 ‘석유수급 상황실’을 통해 주요 현지 동향, 수급상황, 유가, 유조선 운항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중이다.

 

또한 대한석유협회에 ‘중동위기 대책반’을 추가 개설하고 석유수급 상황실과 연계해 업계의 대응을 총괄하기로 했다.

 

석유공사는 비축유 및 전국 9개 비축기지에 대한 안전점검을 긴급 실시하고 수급상황 악화 시 비축유를 즉시 방출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강화한다.

 

민간 정유사는 대체 도입물량 확보 등 비상시 세부 대응계획을 준비하고 정부와 적극 협력해 국내 석유제품 가격 안정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정부는 국제유가 및 국제 석유제품 가격 변동이 국내 소비자 가격 반영에 통상 2주 가량 소요되는 점을 감안, 불안 심리 등에 따른 국내 석유제품 가격 부당 인상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니터링 및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