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로 치안현장 문제 해결…‘폴리스랩 2.0’ 추진

과기부·경찰청, AI 기반 아동학대 영상 분석 등 9개 연구과제 신규 지원

이성진 | 기사입력 2022/07/23 [08:58]

과학기술로 치안현장 문제 해결…‘폴리스랩 2.0’ 추진

과기부·경찰청, AI 기반 아동학대 영상 분석 등 9개 연구과제 신규 지원

이성진 | 입력 : 2022/07/23 [08:58]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청이 치안현장의 문제를 과학기술로 해결하도록 지원하는 ‘폴리스랩 2.0’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와 경찰청은 22일 과제 기획부터 실증, 현장 적용까지 연구개발 전 과정에 국민과 경찰이 참여하는 ‘치안현장 맞춤형 연구개발사업(이하 ‘폴리스랩 2.0사업’)’의 신규과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사업은 국민과 경찰의 수요를 바탕으로 연구대상을 선정하고, 이를 해결하는 기술 개발을 통해 국민의 치안서비스 만족도를 높이는 것을 목표로 지난해부터 시작해 2025년까지 추진한다.

 

지난해에는 ‘범죄예방 활동을 지원할 무인 순찰 로봇’, ‘첨단소재를 활용한 경찰부대 보호복’ 등 국민과 경찰의 안전을 강화하고 치안현장의 업무를 효율화하기 위한 10개 연구과제를 선정해 지원했다.

 

올해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어린이집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에 녹화된 영상 중 아동학대 의심 장면을 빠르게 검색하는 ‘아동학대 예방 및 대응 기술’ 을 지원한다.

 

또 사이버 공격·침해사고 간 공통점을 추출해 공격 주체를 신속하게 파악하는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치안현장에 적용하는 ‘사이버 안보 침해대응 솔루션 개발’ 등 총 9개 연구과제를 선정했다.

 

 

특히 아동학대 예방 및 대응 기술은 아동학대 의심증거 영상에서 대상자 안면인식 및 이상행동 분석 기술을 활용해 학대 의심 상황을 감지하고 필요한 부분만 검출·요약할 수 있다.

 

이 분석 시스템은 아동 대상 범죄에 대한 대응력 강화 등 사회적 약자 보호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이버 안보 침해대응 솔루션 개발은 점차 고도화되는 사이버 공격·침해사고를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는 침해사고 지표 개발과 사이버 수사 관련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분석·관리한다.

 

공격자를 조기에 규명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함으로써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사회의 위협이 되는 사이버 범죄에 대한 경찰의 대응 역량을 강화한다.

 

이처럼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치안현장의 문제를 해결하는 다양한 과제들을 진행해 대국민 치안 서비스와 국가 치안 역량 또한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과기정통부와 경찰청 관계자는 “폴리스랩2.0 사업으로 급격히 변화하는 치안환경 속에서 국민과 현장경찰의 수요를 신속히 연구개발에 반영함으로써 과학기술을 통한 국민 안전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올해 신규과제뿐만 아니라 기존 연구과제들도 내실 있게 지원해 국민과 현장 경찰관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치안현장의 문제들을 과학기술로 해결하는 과학치안을 구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착수보고회에는 선정된 연구과제의 연구진과 과기정통부 관계자뿐만 아니라 분야별 치안 전문가인 경찰청 담당자들도 함께 모여 과제별 주요 내용과 추진 계획을 공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