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잡는 도시숲의 가능성, 수치로 확인한다

국립산림과학원, NIFoS 파이토트론 구축하고 현판식 가져

이계민 | 기사입력 2020/01/30 [12:23]

미세먼지 잡는 도시숲의 가능성, 수치로 확인한다

국립산림과학원, NIFoS 파이토트론 구축하고 현판식 가져

이계민 | 입력 : 2020/01/30 [12:23]

                    

                         나무의 대기오염물질 저감 및 환경 개선기능의 정량적 산출 가능

                                                     사진출처: 산림청 제공


도시화와 기후변화로 인해 급변하는 환경속에 나무는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효과를 가지지만, 현재까지는 어떤 조건에서, 어떤 나무가, 어떻게 미세먼지를 최대한 저감하는지 정밀하게 측정할 시설이 없었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은 다양한 환경조건 및 미기상 조건에서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오염물질 저감기능을 정확하게 분석하는 시설을 마련했다고 알려왔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 도시숲연구센터는 나무의 대기오염물질 저감 기능을 정량적으로 산출할 수 있는 연구시설인 NIFoS 파이토트론(식물환경조절실험동, 이하 파이토트론)을 구축하고 1월 29일(수) 현판식을 가졌다.

홍릉 산림과학연구시험림 내 연면적 304.5㎡, 지상 1층 규모로 구축된 파이토트론은 식물 생장에 주요한 요인인 습도, 광, 기체 등 환경 조건을 임의로 조절할 수 있는 생육 장치다.

파이토트론은 대기오염물질인 미세먼지와 가스상 대기 물질(O3, SO2, NO2, CO2)의 처리가 가능하며, 온도나 습도, 풍속, 광, 자외선지수 등 환경 조건을 시뮬레이션할 수 있어, 실제 도시산림 공간에서 일어나고 있는 식물의 대기오염물질 저감 기작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연구 결과의 현장 적용성을 제고할 수 있다.

실제 외부 환경조건은 바람, 광세기, 미세기후가 일정하지 않아 대기오염물질의 저감능 분석이 어렵지만, 이번 파이토트론 구축을 통해 수종별 대기환경 개선기능을 정확한 산출할 수 있게 되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또한, 수종별 대기오염물질 저감능 및 탄소 저감능, BVOCs(휘발성 유기화합물) 발생계수 등을 수치적으로 정량화하고, 식물의 대기환경개선 기능을 보다 종합적으로 분석할 수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도시숲연구센터 연구팀은 이번에 구축된 파이토트론을 활용하여 식물의 대기오염물질 저감기작과 내성평가 및 피해회복 기작을 구명하고, 수종별 BVOCs 배출계수 및 탄소저감능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대기오염물질 저감에 탁월한 수종을 선정하는 종합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데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국립산림과학원 도시숲연구센터 조재형 센터장은 “모두가 건강하게 숨 쉴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한 여러 노력 중에서도 도시숲은 가장 자연친화적이며 다양한 편익을 제공하는 중요한 자원”이라면서 “파이토트론 운영을 통해 도시숲의 공익적 기능을 정량화하고 대기오염물질을 더욱 효과적으로 저감하는 방안을 제시하여 국민들에게 숲의 혜택을 더 많이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2020-01-30

산림청 연구기획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