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직장인 식습관 개선 돕는 맞춤형 교육 실시

농식품부, 제3차 식생활교육 기본계획…‘지속가능한 식생활’ 실천·확산에 중점

김수만 | 기사입력 2020/01/30 [14:42]

학생·직장인 식습관 개선 돕는 맞춤형 교육 실시

농식품부, 제3차 식생활교육 기본계획…‘지속가능한 식생활’ 실천·확산에 중점

김수만 | 입력 : 2020/01/30 [14:42]

 

균형잡힌 식사가 중요한 영유아 및 초·중·고등학생, 식생활 관리가 어려운 군 장병·대학생·직장인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 식생활교육을 실시한다.

 

또 저소득층이나 고령자·임산부 등에게는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등 농식품 바우처 지원과 교육을 병행한다. 농촌체험휴양마을, 스타팜 등 보유자원을 활용해 농업과 환경에 관한 교육 프로그램도 확대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제3차(2020~2024년) 식생활교육 기본계획’을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 2009년 제정된 식생활교육지원법에 따라 2010~2014년 제1차, 2015~2019년 제2차 식생활교육 기본계획을 수립해 관련 정책을 추진해 왔다.

 

이번 제3차 기본계획은 환경·건강·배려를 핵심 가치로 ‘지속가능한 식생활’의 실천과 확산에 중점을 뒀다. 4대 전략과 12개 과제로 구성돼 있다.

 

우선, 사람 중심 교육 전략에 따라 저소득층과 고령자를 비롯한 취약계층, 영유아, 초·중·고등학생, 군 장병, 직장인 등 다양한 계층의 삶을 고려한 식생활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농식품 지원사업과 식생활 교육을 연계해 식품 지원이 영양 불균형 해소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고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정규교육 과정에서 식생활교육 기회를 확대한다.

 

군 장병과 대학생, 직장인 등 식생활 관리가 어려운 계층은 ‘찾아가는 식생활교육’으로 생활 습관 개선을 돕기로 했다. 고령자를 대상으로 보건소와 국민건강보험공단 등과의 협업으로 ‘식생활·건강 개선 교실’도 운영한다.

 

농업·환경의 공익적 가치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식생활교육·체험 공간지정을 확대하고 학교 주변 유휴지와 그린벨트 등에 도시텃밭을 조성한다.

 

로컬푸드 직매장은 먹거리·교육 문화시설로 기능을 다양화하고 한식문화관에서는 전통 식생활을 경험할 수 있는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아울러 식생활교육 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종합정보 플랫폼을 운영하고 공모전을 통해 공공과 민간의 다양한 교육 우수사례를 발굴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원활한 정책 추진을 위해 식생활교육 정책 추진과 연차별 성과평가 등을 위한 분과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해 협업과 평가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난 제1~2차 기본계획을 통해 식생활교육 정책의 기반 구축과 전국적 확산 분위기를 조성했다”며 “3차 기본계획은 실질적인 교육 확산과 내실화에 중점을 두고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