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분리 성공…“치료제·백신 개발 활용”

과학계와 유전정보 공유…유전자 변이는 발견되지 않아

박준환 | 기사입력 2020/02/06 [10:37]

질병관리본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분리 성공…“치료제·백신 개발 활용”

과학계와 유전정보 공유…유전자 변이는 발견되지 않아

박준환 | 입력 : 2020/02/06 [10:37]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로부터 바이러스를 분리하는데 성공했으며, 이를 백신·치료제 개발 등을 위해 과학계와 공유할 것이라고 5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한국 분리주의 이름은 ‘BetaCoV/Korea/KCDC03/2020’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 호흡기 검체(가래 등)를 세포에 접종해 배양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증식을 확인했으며 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분리를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가 공개한 바이러스 유전정보에 따르면, 분리된 바이러스는 중국(우한, 광동), 프랑스, 싱가포르, 독일 등 국외에서 분리된 바이러스와 염기서열이 일치(99.5~99.9%)했다. 의미 있는 유전자 변이는 발견되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분리주의 염기서열 정보는 세계보건기구(WHO)의 GISAID 등에 등록돼 국내외 연구자들이 연구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GISAID는 WHO의 세계 인플루엔자 감시망으로 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이 등록돼 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분리된 바이러스는 진단제, 치료제, 백신 개발에 없어서는 안 될 자원으로 연구개발에 활용되도록 유관부처와 적합한 자격을 갖춘 관련기관에 분양하겠다”고 밝혔다.

 

분양절차, 방법 등은 추후 공지 예정이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한국 분리주 유전자 계통 분석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