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국방장관 “우한 교민시설 정부 결정 수용해준 이천 시민께 감사”

“공항·의료기관 접근성 등 고려해 국방어학원 선정”…병력 20여명 지원

INGO-GECPO | 기사입력 2020/02/12 [14:38]

정 국방장관 “우한 교민시설 정부 결정 수용해준 이천 시민께 감사”

“공항·의료기관 접근성 등 고려해 국방어학원 선정”…병력 20여명 지원

INGO-GECPO | 입력 : 2020/02/12 [14:38]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우한 교민(3차)들의 임시 생활시설로 선정된 경기도 이천 소재 국방어학원을 찾아 시설을 꼼꼼히 살펴보고 주민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0일 우한 교민 임시생활 시설로 지정된 경기도 이천 소재 국방어학원을 방문해 숙소 등 생활시설을 꼼꼼히 점검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 장관이 10일 국방어학원 시설을 꼼꼼히 살펴보고, 이번 정부 결정을 수용해 주신 이천 시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함께 전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우한 교민들이 임시로 묵는 국방어학원은 장교와 부사관을 대상으로 영어와 제2외국어 교육을 실시하고 외국군을 대상으로 한국어 교육을 실시하는 교육기관이다. 약 350개의 1인실 숙소를 갖추고 있다.

 

최 대변인은 국방어학원 선정 배경에 대해 “국가시설로 운영하고 있는 연수원, 교육원 중에서 수용인원의 적정성, 공항·의료기관과의 접근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국방어학원을 임시생활시설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결정에 따라 국방어학원에서 수업을 받고 있었던 외국인과 외국군 수탁교육생 90여명은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정부시설로 이동해 교육을 지속적으로 받게 된다.

 

최 대변인은 “한국군 장교와 부사관 200여명은 우한 교민이 임시생활시설을 이용하는 동안에는 휴가조치하거나 원소속 부대로 복귀시킬 예정”이라며 “(우한 교민의) 시설이용이 끝난 뒤에는 복귀해서 다시 수업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군은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하는 정부합동지원단의 일원으로서 의료지원과 시설관리 등을 위해 약 20여명의 규모의 인력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