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태영호 공천, "남북관계 파국 유도하는 치졸한 이념대결 전략"

천정배 의원, 12일 논평 통해 강력 비판, "황교안의 5.18 망언과 같은 맥락"

김승갑 | 기사입력 2020/02/12 [14:13]

한국당 태영호 공천, "남북관계 파국 유도하는 치졸한 이념대결 전략"

천정배 의원, 12일 논평 통해 강력 비판, "황교안의 5.18 망언과 같은 맥락"

김승갑 | 입력 : 2020/02/12 [14:13]

 

천정배 의원(광주서구을, 대안신당)이 자유한국당의 태영호 전 주영 북한공사 공천 방침과 관련해 "이틀 전 종로에서 벌어진 황교안 대표의 5.18 망언 사태와 맥을 같이 한다"면서 "자유한국당은 태영호 전 공사에 대한 공천 방침을 즉각 철회하고, 유권자의 선택권을 무시하는 치졸한 이념 대결 전략을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천정배 의원은 12일 오전 발표한 논평을 통해 "북한은 남북기본합의서가 규정하는 통일을 지향하는 잠정적 특수 관계이자, 6.15 공동선언 이래 화해와 협력의 대상이며, 9월 평양공동선언이 밝힌바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를 지향해야 할 상대방"이라며 "따라서 북한 고위층에서 이탈해 온 특수한 신분과 위치를 가진 이를 공천하겠다는 것은 협상 상대로서 북한과의 대화의 문을 닫겠다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천 의원은 태 전 공사의 전략공천이 "더 나아가 남북 간의 역사적 합의들에 대한 부정이자 북한에 대한 전면전 선포에 다름 아니"라며 "이렇게 남북관계의 파국을 몰고 올 것으로 예견되는 이를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으로 공천하는 것이, 안보를 중시한다는 자유한국당의 정체성에 부합하는지 되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대전지사장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