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미취업 청년의 경제적 부담 덜어준다”

- 「2020 청년 사회진입활동비 지원(청년 디딤돌 카드+) 사업」 추진

INGO-GECPO | 기사입력 2020/02/13 [10:38]

부산시, “미취업 청년의 경제적 부담 덜어준다”

- 「2020 청년 사회진입활동비 지원(청년 디딤돌 카드+) 사업」 추진

INGO-GECPO | 입력 : 2020/02/13 [10:38]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2월 14일부터 ‘2020 청년 사회진입활동비 지원(청년 디딤돌 카드+)’ 사업 대상자 신청․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2020년 ‘청년 사회진입활동비 지원’ 사업은 부산시에 거주하는 만 18세~34세의 미취업 청년 중 졸업‧중퇴 후 기간이 2년을 초과한 청년(기준중위소득 150% 이하) 2,100명을 선발해, 5월부터 10월까지 6개월간 총 300만 원(월 최대 50만 원)을 지원한다.

 

자격증 취득, 시험 응시료, 학원비, 교재구입비 등의 직접 구직활동비뿐만 아니라 식비, 교통비, 문구류 구입비 등 간접 구직활동비에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구직활동과 무관한 주점, 주류판매점, 귀금속, 애완동물 등의 일부 업종은 결제가 제한된다.

 

부산시의 ‘청년 사회진입활동비 지원’ 사업에 신청할 수 없는 졸업‧중퇴 후 2년 이내의 미취업 청년은 월 50만 원씩 6개월간 지원하는 고용노동부의 ‘청년 구직활동 지원금’ 사업에 신청할 수 있다.

 

이번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부산 청년은 3월 6일 자정까지 온라인 신청 페이지(www.busan.go.kr/young)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 기간이 종료된 이후 소득수준 및 미취업 기간을 기준으로 심사과정을 거쳐, 4월 중순 이후 대상자 발표 및 예비교육이 진행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가장 큰 어려움은 취업준비 비용”이라며, “부산 청년들이 취업준비활동을 하는 과정에서 경제적 부담감 없이 구직활동에만 전념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나가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