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 내수·소비업계 간담회

INGO-GECPO | 기사입력 2020/02/21 [23:59]

코로나19 대응 내수·소비업계 간담회

INGO-GECPO | 입력 : 2020/02/21 [23:59]

 

-"대구·경북,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중앙정부가 직접 나서"
-"지역사회 감염 대응 체계 대폭 강화…심각 단계 준해 대응"
-"경제 활력 되살리기 위해 특단의 대책 마련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서울 양천구에 있는 '행복한백화점'에서 코로나19 대응 내수·소비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는 코로나19로 소비가 위축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내수 및 소비 업계 관계자들의 애로사항을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대통령은 먼저 "최근 대구·경북 지역의 확진자가 대폭 늘어나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고, 최초로 사망자도 발생했다"면서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가 지역사회의 감염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하고 있고, 현재 위기 경보에서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심각 단계에 준해서 대응을 하고 있다"며 "대구·경북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중앙정부가 직접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대통령은 "정부가 접촉자 전수조사와 격리는 물론이고,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해 지역사회 추가 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하면서 국민들도 의심 증상이 있으면 검사와 치료에 적극 협력해 주길 당부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감염병도 걱정이지만 경제 위축도 아주 큰 걱정"이라며 "정부는 '비상경제 시국'이라는 인식으로 국민의 안전과 함께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따른 업종별 맞춤형 대책을 연이어 발표한 것과 관련해 "지금까지의 대책에 그치지 않고 정부의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전례 없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또 지난주 '경제인 간담회'에서 나눈 의견들을 이미 정책에 반영해 조치하고 있으며, 오늘 나온 의견도 가능한 것은 빠르게 정책에 반영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참석자들은 금융 지원 확대, 각종 세금 감면, 고용 유지를 위한 정부 지원, 방역 지원 등을 건의했습니다. 특히 온누리상품권 할인율 상향, 관광특임대사 임명, 간이 과세자 기준 완화 등 각 업종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대책 마련을 요청했습니다. 또한 정부가 발표한 지원 대책이 현장에서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뜻을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정부는 관련 업계의 어려움을 최소화하는데 전력을 다하고, 철저한 방역으로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동시에 위축된 소비심리로 인해 침체한 내수를 회복함으로써 경제도 살리고 민생도 지켜내겠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은 특히 “임대료 인하가 몇 분으로부터 시작해서 나비효과로 남대문시장 등으로 확산되듯이 국민·정부·지자체가 한 몸이 되어 어려움을 이겨 나가자”며 “정부는 코로나 사태가 끝나는 시기를 앞당기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 보기 ▶ https://youtu.be/0cbpiN0D95A
서면브리핑 ▶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8153

 

2020-02-21

출처: 청와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