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과 전화 통화

INGO-GECPO | 기사입력 2020/03/29 [22:40]

'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과 전화 통화

INGO-GECPO | 입력 : 2020/03/29 [22:40]

 

문재인 대통령은「기타나스 나우세다(Gitanas Nausėda)」리투아니아 대통령의 요청으로, 오늘 오후 5시부터 20분간 전화 통화를 갖고, 최근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나우세다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효과적인 코로나19 대응 조치를 높이 평가하고, “한국과의 보건 당국 및 전문가 간 협의 채널 개설 등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배우기를 희망한다”면서, 우리의 코로나19 진단키트 및 의료물품 구입에 대해서도 관심을 표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산 진단키트 및 의료물품 수출 문제에 대해 여력이 있는 대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답변하면서,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요구되는 상황에서 “한국은 유럽보다 먼저 코로나19 확산을 겪으면서 방역 및 치료 과정에 대한 많은 경험과 임상 자료를 갖고 있어, 이를 리투아니아 등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3.26) 개최된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도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도록 국제무역의 원활한 지속 방안에 대해 정상들 간 큰 틀에서의 합의가 있었다”고 소개하면서 향후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세계 경제 위축 방지를 위해 국제 공조 및 연대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991년 수교 이래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양국 간 인적·경제적 교류가 내년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코로나 사태로 인해 잠시 제동이 걸린 것 같아 안타깝다”고 하면서,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양국 간 인적 교류가 다시 활발해지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나우세다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사적 방한 시 한국에 대한 좋은 추억을 언급하면서, 향후 기회가 닿는 대로 공식 방한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2020-03-27

출처: 청와대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