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혁 해수장관 "경주 어선침몰 인명구조에 가용자원 총동원"(종합)

해경정 9척·헬기 3대·어업지도선 2척·민간 상선 2척 등 현장 투입

최청락 | 기사입력 2021/02/20 [17:33]

문성혁 해수장관 "경주 어선침몰 인명구조에 가용자원 총동원"(종합)

해경정 9척·헬기 3대·어업지도선 2척·민간 상선 2척 등 현장 투입

최청락 | 입력 : 2021/02/20 [17:33]

 

                                                  문성혁 장관, '거룡호' 침몰사고 수색상황 점검
(서울=연합뉴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9일 오후 경북 경주 감포읍 앞바다에서 발생한 어선 침몰 사고와 관련해 정부세종청사에서 긴급 회의를 열고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긴급히 지시했다. 2021.2.19.[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9일 오후 경북 경주 감포읍 앞바다에서 발생한 어선 침몰 사고와 관련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긴급히 지시했다.

문 장관은 이날 오후 해수부 종합상황실에서 사고 현장의 수색·구조 상황을 점검하며 이같이 밝힌 뒤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사고 현장에 어업지도선 등의 구조 장비와 인력을 투입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아울러 사고해역 주변에 있는 민간 선박과 어선들에도 인명 구조와 수색작업을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해수부와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49분께 경주 감포읍 동쪽 약 42㎞ 바다에서 9.77t급 연안통발어선 '거룡호'가 침수되고 있다는 신고가 최초로 들어왔다. 정부는 신고 이후 배가 침몰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 배에는 한국인 선원 2명과 외국인 선원 4명을 포함해 모두 6명이 타고 있으며 현재 전원 실종된 것으로 추정된다.

해수부와 해경은 현재 현장에 해경정 9척, 헬기 3대, 어업지도선 2척, 민간 상선 2척을 투입해 실종된 선원들을 찾고 있다.  제공: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