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물 생산부터 유통까지 전과정 원산지 관리 체계화

INGO-GECPO | 기사입력 2021/03/01 [15:37]

농축산물 생산부터 유통까지 전과정 원산지 관리 체계화

INGO-GECPO | 입력 : 2021/03/01 [15:37]

 

                                                                  원산지  촬영 이충원
농축산물 개방 확대, 비대면 거래 증가 등 변화하는 여건에 대응해 생산·수입, 가공, 유통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원산지 관리를 체계화한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은 생산자와 소비자 보호를 위해 농축산물 원산지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1일 이같이 밝혔다.

전국 156만개 원산지 표시 대상업체에 대해서는 원산지 관리 등급을 부여하고 등급별로 점검 주기와 방법을 차등화한다.

그간의 원산지 표시 상황 등 데이터 분석을 통해 대상업체를 중점관리업체, 관심업체, 우수업체 등 3단계로 등급화하고 중점관리업체는 월 1회, 관심업체는 반기 1회, 우수업체는 2년 1회로 점검 주기를 달리한다.

농관원은 식품 제조가공업체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음식점은 2023년, 판매업체는 2024년 중 원산지 관리 등급을 부여할 방침이다.

농축산물을 원료로 사용하는 가공식품은 특성을 고려해 원산지 관리를 강화한다.

그동안 가공식품 원산지 단속은 소비자와 직접 만나는 유통업체, 음식점, 전통시장 등 최종 소비품을 위주로 단속이 이뤄졌으나 식품 제조·가공업체가 사용하는 원료용 농축산물의 유통 경로별 길목(원료가 섞이는 곳)의 단속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전환한다.

시·군 단위 2∼4개 농관원 사무소를 하나로 권역화(전국 46개 권역)해 매월 2회 이상 식품 제조가공업체에 대한 특별점검을 시행할 방침이다.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수입 농축산물을 원료로 사용하는 가공식품의 유통과정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지금까지는 수입 농축산물에 대한 기관별 정보를 필요할 때 개별적으로 요청해 공유하는 방식이어서 유통경로별(수입-제조·가공-소비)로 부정이 이뤄지는지에 대한 신속하고 상시적인 이력 관리가 어려웠다.

앞으로는 관세청의 '수입농산물이력관리시스템'과 농식품부의 '수입 축산물 검역·유통 이력 정보', 한국농수산식품공사(aT)의 '농축산물 국영무역 수입 정보·학교급식 납품 정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통합식품안전정보망'을 연계해 수입 농축산물의 원산지 관리를 강화한다.

온라인 등 비대면 거래가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사이버 공간에서 이뤄지는 농축산물의 원산지 관리를 강화한다.

농관원 본원을 중심으로 전국 9개도 지원에 사이버 거래 전담반을 구성해 주요 비대면 거래 유형별로 실시간 모니터링을 시행한다.

아울러 생산자, 수입업자, 가공·유통업체 등을 대상으로 원산지 표시와 관련한 교육과 홍보를 확대하고, 원산지 단속 특별사법경찰의 전문성과 수사 역량을 강화한다.

농관원 관계자는 "대내외 여건 변화에 대응해 더 철저하게 원산지 관리를 하기 위해 원산지 관리의 패러다임을 근본적으로 전환한다"며 "위반 시 철저한 처벌을 통해 투명한 농식품 유통 질서를 확립하고 생산자와 소비자를 보호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제공;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