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19일 '오세훈 내곡동 땅 의혹' 논의

INGO-GECPO | 기사입력 2021/04/06 [14:59]

서울시의회, 19일 '오세훈 내곡동 땅 의혹' 논의

INGO-GECPO | 입력 : 2021/04/06 [14:59]

 

                                                 노원구민에게 지지호소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노원구 상계백병원 인근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1.4.6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처가땅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요구안이 오는 19일부터 서울시의회 본회의에서 논의된다.

서울시의회는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 40명이 발의한 '내곡동 보금자리주택 지구 관련 내부정보 유출 및 오세훈 전 서울시장 이해충돌 의혹 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요구의 건'을 19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다루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현재 시의회 전체 109석 중 101명이 민주당 소속이어서 안건 상정과 의결 절차는 속전속결로 이뤄질 전망이다. 안건이 통과되면 상임위인 운영위에서 특별위원을 위촉해 특위가 행정사무조사를 벌이게 된다.

조사 요구안에 명시된 대상 기관은 서울시 도시계획국·주택건축본부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다.

조사 범위는 ▲ 서울주택도시공사 '국민임대주택 지구 지정 관련 조사설계 용역' 사전·사후 정보 유출과 용역 적정성 ▲ 오세훈 일가의 내곡동 토지측량 경위와 개발제한구역 해제 가능성 인지 여부 ▲ 2007년 오세훈의 내곡지구 시찰 여부 ▲ 사업 추진 중 서울시 내부 보고 및 국토교통부 등 정부 협의 과정의 적정성 ▲ 내곡동 국민임대주택 및 보금자리주택 사업 과정에서 공직자윤리법 및 부패방지법 위반 여부 등이다.  mina@yna.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