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마지막 회견…"거짓이 큰소리치는 세상 막아달라"

"LH 대응 더 신속·단호하게 했어야"

INGO-GECPO | 기사입력 2021/04/06 [15:16]

박영선, 마지막 회견…"거짓이 큰소리치는 세상 막아달라"

"LH 대응 더 신속·단호하게 했어야"

INGO-GECPO | 입력 : 2021/04/06 [15:16]

 

                                                        지지 호소하는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서울=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6일 "거짓이 큰소리치는 세상, 거짓이 진실을 억압하는 세상을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박 후보는 이날 종로구 안국동 캠프 사무실에서 마지막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이명박 시대'를 통해 거짓말은 거짓말을 낳고 투명하지 못한 정치는 부패한다는 것을 경험했다. 결국 종착지는 후퇴, 후회, 절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재보선 역대 최고 투표율을 기록한 사전투표에 대해선 "뼈를 깎는 심정으로 달라지겠다고 약속한 진심을 서울시민들께서 조금씩 생각해주시기 시작한 것일까"라며 "서울의 미래를 거짓말과 무책임에게 다시 맡길 수 없다는 걱정을 표에 함께 담아주신 것"이라고 했다.

                                                 지지 호소하는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서울=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사태와 관련해선 "우리가 조금 더 단호하게 이 부분을 냉철하게 대해야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있다"며 "서울시민은 부동산 투기가 재현되지 않고 뿌리 뽑히기를 바라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서 신속하고 단호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LH 사태와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 회견 등을 악재로 거론하는 질문도 나왔으나, 박 후보는 박 전 시장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새벽 '노회찬 버스'로 불리는 6411번 버스를 타고 시민들을 만난 박 후보는 "(지지를 거부한) 정의당 입장은 입장대로 갈 수 있지만 실제로 현장에서는 정의당원이나 정의당 했던 분들이 상당히 많이 나와계신다"고 말했다.                                        제공: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