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아동그룹홈 위한 크라우드 펀딩 시작… 그룹홈 아동이 직접 나선다

구해성 | 기사입력 2019/10/04 [11:31]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아동그룹홈 위한 크라우드 펀딩 시작… 그룹홈 아동이 직접 나선다

구해성 | 입력 : 2019/10/04 [11:31]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가 그룹홈 아동을 위한 특별한 펀딩프로젝트를 시작한다.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최경화 회장)와 터울주식회사(서인식 대표)는 9월 1일(화)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사무국에서 사회공헌 업무협약을 맺고, 아동그룹홈을 위한 첫 프로젝트로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터울주식회사는 사회공헌 사업을 위하여 터울프로젝트를 기획하고, 프로젝트 캐릭터를 개발해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한다. 터울프로젝트의 채연아 팀장은 “(터울프로젝트가) 아동그룹홈에서 성장한 법인 대표자의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한 캐릭터이자 창립의 계기가 된 만큼, 이번 프로젝트의 의미가 여러모로 매우 뜻깊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에 제작된 ‘캐릭터양말과 인형’ 속 등장하는 ‘몰리와 뭉’은 그룹홈에서 만난 양육자로서의 사회복지사와 아동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이야기를 배경으로 갖고 있기에 향후 다양한 영역에서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이번 펀딩 프로젝트는 네이버 공익펀딩을 통해 진행되며, 프로젝트의 후원자에 대한 리워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터울 측은 아동을 위한 공익프로젝트인 만큼 수익의 100%를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아동보호목적 사업에 기부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는 학대와 방임 등 복합적인 이유로 인해 사회적 보호가 필요한 아이들을 위한 소규모 아동복지시설인 아동그룹홈이 모인 단체로, 전국 지부조직과 학대피해쉼터를 직접 운영하고 있다.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개요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는 한국아동청소년들의 발전을 위한 협의체이며 2000년에 발족했다.

출처: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언론연락처: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최선숙 사무국장 02-364-1611 02-725-2023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