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제주 불교 문화유산 보전·계승·발전시켜 나가겠다”

5일 관음사서 ‘제20회 도민화합·평화 발원 한라산 영산대재’ 열려

정병복 | 기사입력 2019/10/08 [11:21]

원희룡 지사 “제주 불교 문화유산 보전·계승·발전시켜 나가겠다”

5일 관음사서 ‘제20회 도민화합·평화 발원 한라산 영산대재’ 열려

정병복 | 입력 : 2019/10/08 [11:21]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5일 “한라산 영산대재를 비롯한 제주의 불교 문화유산을 보전하고 계승·발전을 위해 행정에서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후 관음사에서 열린 ‘제20회 도민화합·평화 발원 한라산 영산대재’에 참석해 이같이 강조했다.

 

❍ 이날 행사에는 원희룡 지사와 대한불교조계종 제23교구본사 관음사 허운 주지 스님 등 불교 관계자를 비롯해 불자, 도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원희룡 지사는 “한라산 영산대재는 도민의 화합과 인류의 평화를 기원하는 문화유산으로 이어오고 있다”며 “영산대재를 통해 불자는 물론 도민들의 마음도 하나로 모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 아울러 “불자 여러분과 스님들의 불심과 법력을 통해 갈라진 민심이 하나로 합쳐 어려운 경제를 극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 한편 한라산 영산대재는 탐라국 시대부터 전해 내려온 풍운뇌우제, 고려·조선시대의 국제와 도제, 제주의 향토수호 민중신앙 제례를 전통문화보존 차원에서 복원한 문화유산이다.

 

❍ 1999년 처음 봉행된 이래 지난 20년 간 도민 대통합과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평화의식으로 자리 잡아 왔다.

 

원희룡 지사 “제주 불교 문화유산 보전·계승·발전시켜 나가겠다”
원희룡 지사 “제주 불교 문화유산 보전·계승·발전시켜 나가겠다”

 

2019-10-05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정책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