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

INGO-GECPO | 기사입력 2019/10/25 [13:01]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

INGO-GECPO | 입력 : 2019/10/25 [13:01]

 

 

-광주·밀양· 대구· 구미· 횡성에 이은 6번 째 상생형 지역 일자리 출범

-2022년까지 4122억 원 투자 1900여 개 직접고용 일자리 창출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 전환, 미래 신산업 육성

-대통령 "군산형 일자리는 세계 전기차 시대 주인공이 될 것"

 

전북 군산에서 여섯 번째 일자리 상생 협약식이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군산을 방문해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했습니다.

 

군산 상생형 일자리는 ㈜명신,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MPS코리아 등 2개의 전기차 컨소시엄 참여기업들이 군산·새만금 산업단지에 2022년까지 총 4122억원을 투자해 직접 일자리 약 1900여명을 창출하는 프로젝트입니다. 특히, 군산형 일자리는 양대 지역 노총이 참여하는 최초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오늘 행사가 열린 곳은 과거 지엠군산공장 내 프레스 공장으로 자동차 생산을 위한 첫 번째 작업공정이 시작되는 곳으로 군산의 새로운 출발과 도약을 의미를 담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최근 현대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공장 폐쇄로 어려움을 격고 있는 군산에서 또 하나의 상생형 일자리 모델이 탄생한 것을 축하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이제 군산과 새만금 일대에 전기차 클러스터가 새롭게 조성되고 가동을 멈춘 자동차 공장에서 전기차 생산라인이 다시 힘차게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산형 일자리를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려준 자동차 기업 노사와 성공적인 합의를 이끌어준 양대노총, 지역관계자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은 얼마 전 '미래차 국가 비전'을 발표한 사실을 언급하며 "군산형 일자리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전기차’ 시대의 주인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은 "군산형 일자리가 무엇보다 희망적인 것은 ‘상생’의 수준이 최고라는 점"이라고 설명하며 "상생형 일자리 중 직접고용 규모가 가장 많고, 정규직 채용 비중이 높으며, 직무와 성과 중심의 선진형 임금체계가 도입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대통령은 "광주에서 시작된 상생형 일자리는 1년도 되지 않아, 6개 지역으로 확대됐다"며 "상생형 일자리로 지역의 미래는 더 밝아지고, 우리는 ‘함께’, ‘더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 관련 서면브리핑 ▶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7454

 

2019-10-24

출처: 청와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