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결과

이성진 | 기사입력 2019/10/26 [03:42]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결과

이성진 | 입력 : 2019/10/26 [03:42]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서울시, REN21*‘19.10.25(), 코엑스에서 8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폐막식을 개최하고,에너지 전환에 대한 이번 총회의 주요 논의 내용다음과 같이 선하였다.

* REN 21 : Renewable Energy Policy Network for the 21st Century (정부, 국제기구, 업계, 시민사회 및 학계와 연구단체와 협업하는 국제 정책 네트워크)

 

선언문 Section I에는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한 지속가능 에너지의 역할, 도시의 역할과 시민참여의 중요성, 국가 및 지역 단위의 정책 체계의 필요성, 공정한 에너지 전환이 보장된 시장 개발과 혁신금번 총회에서 논의된 주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선언문Section 에는 재생에너지 3020계획,재생에너지 기반 수소경제육성, 시민참여 지원 등 주최국으로서 대한민국의 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한 노력을 담고 있다.

 

< 발표 원문 >

 

KIREC Seoul 2019 Declaration

Section I

1.Ministers and Government Representatives, representatives from the private

sector and civil society including NGOs, academia, business and industry as well as international organisations from 108 countries gathered in Seoul, Korea, 23-25 October 2019 for the Korean International Renewable Energy Conference (KIREC). KIREC, the 8th meeting in the series of the International Renewable Energy Conferences (IRECs), builds upon successful outcomes of MEXIREC2017 (MexicoCity/Mexico), SAIREC2015 (CapeTown/SouthAfrica), ADIREC2013 (AbuDhabi/UAE), DIREC2010 (Delhi/India), WIREC2008 (WashingtonDC/US), BIREC2005 (Beijing/China) andrenewables 2004(Bonn/Germany).

 

2. Importance of a global energy transition.Currently, the world is not on track to meet the 2°C climate objective, and even further from attaining the aspirational target of limiting warming to 1.5°C. Two-thirds of total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roughly 80 percent of carbon dioxide (CO2) emissions come from the production of energy. Since the energy demand will rise globally, an increase in energy efficiency and an increasing the share of renewable energy play a fundamental role to achieve the Paris Agreement.

 

3. Addressing fine dust air pollution and resulting health benefits. We see a central need for addressing air pollution, in particular in the urban environment, as an increasing health concern globally. Improved energy efficiency in the building and industrial sectors and increased use of renewables can directly offset negative health impacts. Considering the transboundary nature of air pollution, we recognise the importance of aligning policies and regulations for air pollution at national, regional and global levels, which will expand the opportunities to promote sustainable energy systems and therefore improve social welfare.

 

4. Sustainable energy as the key to achieving other SDGs.Without sustainable energy other SDGs like poverty reduction (SDG 1); access to effective social, health and education systems (SDG 3, SDG 4); gender equality (SDG 5); promotion of productive employment (SDG 8); safe drinking water and adequate sanitation (SDG 6) as well as adequate and safe housing (SDG 11) will not be achieved. The increased use of renewable energy also contributes to reducing the contamination of air, water, soil and land with hazardous chemicals (SDG 6, 14 and 15). It is also a key factor in the development of sustainable production and consumption (SDG 12).

 

The delegates at KIREC recognise the key role of renewable energy and energy efficiency in contributing to the Paris Agreement and Agenda 2030 andsee the following action elements as the key to transition towards a sustainable future.

 

5. Recognising the crucial role of cities and citizens.Given the current rapid urbanisation, we highlight the importance of the integration of renewable energy and energy efficiency in urban planning. Driven by their high-energy demand, cities are the frontrunners of the energy transition. Renewable energy coupled with, inter alia, sustainable transport can tremendously enhance the quality of life in the urban areas globally. Citizens play a key role in mobilizing the resources needed for the energy transition far beyond being just consumers of energy. In many countries, citizens have been the drivers by owning and operating renewable energy systems, based on community energy models. New prosumer models can better distribute the socioeconomic benefits of renewable energy. Citizens are crucial in fostering needed changes in overall patterns of consumption and production.

 

6. Fast-tracking sustainable energy access to leave no one behind.Ensuring access to affordable, reliable, sustainable and modern electricity, cooking as well as cooling and heating solutions in line with people’s needs is a key condition for reducing inequalities and promoting development.840 million people still lack access to electricity and without sustained and increased efforts 650 million will still live without access in 2030 the bulk of which will be in rural and remote areas (SDG7 Tracking 2019). Decentralized renewable energy solutions, such as mini-grids, have the potential to close this gap by powering local productive uses and by catalyzing job creation in rural economies. Furthermore, 2.9 billion people currently lack access to clean forms of cooking energy, which needs to be addressed.

 

7. Policy frameworks to massively scale up renewables at the regional, national and local level. We need to establish policiesto massively expand renewable energy uptake and widely integrate energy efficiency measures at all levels of government. We need to set up new initiatives, foster public-private partnerships and form coalitions with NGOs. We need to strengthen existing initiatives, which link energy, climate, and sustainable development, stressing the importance of renewable energy and energy efficiency in the end-use sector in NDCs in particular.

 

8. Inclusive market designs for sector coupling and a sustainable transition.We see integrated planning along the entire value chain with reliable and secure infrastructure as critical for the energy markets of the future. Renewable energy has to be an integral part of the whole energy system. At the forefront, we have to enable more technologies for system flexibility: from generation, distribution and transmission to storage and demand-side management. We have to further pursue sector coupling, meaning the integration of renewable energy into the transport, heating and cooling sectors for greater efficiency and climate protection.

 

9. Mobilising and channeling the finance where needed. We see the urgency in mobilising of finance for renewables and energy efficiency. Leveraging private finance through de-risking instruments, direct financial incentives, and digital finance solutions are critical. We are convinced that the key constraint to the effective execution of both small and large-scale renewable energy projects is the lack of resources for project preparation and development. Therefore, the early-stage project finance is crucial, especially for LDCs and SIDS. With increasing decentralisation of the energy sector, the focus should be given to small-scale renewable finance.

 

10. Localising supply chains for industrialisation. Increased localisation of supply chains for equipment, operation and maintenance directly contribute to job creation and therefore to greater economic and social growth. Gender considerations must be mainstreamed into job creation efforts, including building enabling environments for women entrepreneurs. Participation of the citizens and local communities in building up strong and resilient energy systems is the key to sustainability, inclusiveness and local acceptance.

 

11. Stimulating innovation. Low carbon resilient infrastructure is now more cost-effective than the conventional one. We are convinced that 100% decarbonisation is technically and economically viable. It will require technological innovation (e.g. Power to X, digitalisation, innovative storage solutions etc.) as well as innovative business models, market design and system operation. Supporting research and development is central for innovation.

 

12. Advancing the Just Transition. We urge the countries to set the targets for phasing-out coal as an energy source. While phasing-out coal and other fossil fuels, we have to ensure that the global energy transformation is accompanied by policies that enable a Just Transition that takes into account job loss in the fossil fuel sector.We highlight the necessity of phasing-out fossil-fuel subsidies while: effectively integrating the large shares of renewables; guaranteeing the highest possible degree of security of supply; keeping cost down for consumers and industry and thereby further increasing the acceptance for renewables. We are convinced that economic growth and development of countries go hand-in-hand with the transition to renewable energy and energy efficiency. Community Energy and similar citizens-based ownership and operation models can contribute to maximizing and distributing democratic, participatory and socioeconomic benefits. Drawing on all available talent of women and men is needed for a successful energy transition.

 

13. Sending the right economic signals for the energy transition. Energy markets must be fair and transparent, reflecting the true environmental cost of different energy technologies. Putting a price on carbon will enable decision-makers to create an enabling environment for the renewables and energy efficiency, private sector to be informed and to make forward-looking investment decisions. Overall, it will accelerate the deployment of renewable energy and energy efficiency and foster innovation for a clean energy future.

 

14. Strengthening existing partnerships and networks.We recognize REN21 as a key driver for the sustainable transition, with its unique advantage of a multi-stakeholder network. We need to foster innovative partnerships not only between donor organisations, industries, and financial institutions but also between developing and developed countries. We believe that this is a chance for new cooperation and collaboration on all levels.

 

15.We acknowledge the government of Korea and the City of Seoul for successful organisation of this conference and for KIREC 2019 being a further fundamental milestone towards achieving the Paris Agreement and Agenda 2030.

 

Section II

HOST COUNTRY REPUBLIC OF KOREA

 

1. Energy Transition in Korea.Since 2017, Korea has actively promoted the energy transition by fostering renewable energy with a view of mitigating climate change and of supporting sustainable development.

 

2. Under the “Renewable Energy 3020” Initiative. the Government of Korea has set the target of reaching 20 % of electricity from renewable energy by 2030, especially from solar and wind, with due consideration given to mitigating possible negative environmental impact. The participation of citizens and local communities is actively encouraged, including through a Korean FIT scheme for small solar plants. The participation from the private sector is encouraged through the “RE 100” scheme.

 

3. Hydrogen with Renewable Energy.The Hydrogen-Economy Roadmap Initiative boosts relevant R&D of large-scale electrolysis including demonstration in 2022 with a view of Korea producing hydrogen based on renewable energy by 2030 and reducing 27 million tons of CO2 with 23 million tons of fine dust by 2040.

 

4. Blue Sky Initiative lead by The National Council on Air Pollution and Climate Change. The National Council on Climate and Air Quality is a presidential committee dedicated to tackling particulate matter air pollution. Launched on April 28th 2019, the committee led by the 8th UN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aims to propose solutions for particulate matter air pollution based on a “bottom-up” approach that reflects social consensus. In 2016, Korea’s power generation accounts for 12% of Korea’s particulate matter air pollution, with coal power generation taking the lion’s share. As part of its short-term mitigation goals, the NCCA will pursue steps to reduce Korea’s coal power generation. In the mid to long-term, the NCCA intends to revamp Korea’s national energy mix by increasing renewable energy use.

 

The Korean government is implementing a national ETS, connected to CDM of UNFCCC, a first in Asia. New national policies and targets on GHG emissions and long-term low carbon development will be adopted in 2020.

 

5. Global Cooperation. Korea supports effective global cooperation to assist developing countries with the challenges of adapting to climate change. Korean companies contribute to the global energy transition through cooperation with many stake-holders, sharing of experiences and technologies.

 

6. Cities and Renewable Energy.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pursues an ambitious plan (One Less Nuclear Power Plant) to reduce GHG emissions, achieve significant self-reliance in electricity and total energy production. The “2022 Solar City Seoul” will transform Seoul into an energy producing city. The cooperation between the City of Seoul and the Government of Korea will be further strengthened through the co-hosting of KIREC Seoul 2019.

 

7. Renewable Energy Day Korea.We commend the launch of the Korean Renewable Energy Day by industry associations, academia and NGOs which aims at strengthening awareness and mobilizing action by all actors.

 

< 참고 : 비공식 번역 >

 

KIREC Seoul 2019 선언

 

Section I 

1. 2019 서울세계재생에너지총회 (KIREC)을 위하여 NGO, 학계, 기업, 산업 등 108개국 정부 대표, 민간 및 시민사회 대표들이 201910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에 모였다. 세계 재생에너지총회 (IRECs)의 제8차 총회인 KIRECMEXIREC 2017(멕시코 시티/멕시코), SAIREC 2015(케이프 타운/남아프리카), ADIREC 2013(아부 다비/UAE) , DIREC 2010(델리/인도), WIREC 2008(DE/BUSTon), BIREC 2005 (베이징/중국), Renewables 2004 (/독일)의 성공적인 개최 결과를 바탕으로 한다.

 

2. 글로벌 에너지전환의 중요성 현재 세계는 2°C를 줄이기 위한 기후목표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으며, 심지어 1.5°C로 온난화를 제한하는 염원적인 목표를 달성하는 것에서 훨씬 더 멀리 떨어져 있다. 에너지 수요가 전세계적으로 증가할 것이기 때문에, 에너지 효율의 증가와 재생 에너지 비율의 증가는 파리 협정을 달성하는 데 근본적인 역할을 한다.

 

3. 미세먼지 대기오염 해소 및 건강상의 이점 우리는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건강 문제로 특히 도시 환경에서 대기 오염을 해결하기 위한 중앙정부의 선도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인식한다. 건물 및 산업 부문의 에너지 효율 개선과 재생에너지 사용 증가는 건강문제를 직접적으로 상쇄할 수 있다. 대기오염의 횡단적 성격을 고려할 때 국가, 지역, 세계 수준에서 대기오염에 대한 정책과 규제를 일치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에너지 시스템을 촉진하고 그에 따라 사회복지를 개선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할 것이다.

 

4. SDG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 요소로서 지속 가능한 에너지지속 가능한 에너지 없이는 빈곤 감소(SDG 1), 효과적인 사회, 보건 및 교육 시스템에 대한 접근(SDG 3, SDG 4), 양성 평등(SDG 5), 생산적 고용 촉진(SDG 8), 안전한 식수와 적절한 위생(SDG 6), 적절하고 안전한 주택(SDG 11)과 같은 다른 SDG는 달성되지 않을 것이다. 재생 가능한 에너지의 사용 증가는 공기, , 토양 및 위험한 화학 물질(SDG 6, 14 15)의 오염을 줄이는 데 기여한다. 지속 가능한 생산과 소비(SDG 12)의 발전의 핵심 요소이기도 하다.

 

KIREC의 대표들은 파리 협정과 2030년 아젠다를 달성하는 데 있어 재생 에너지 및 에너지 효율의 핵심 역할을 인식하고, 다음의 행동 요소를 지속 가능한 미래를 향한 전환의 열쇠로 본다.

 

5. 도시와 시민의 중요한 역할 인식 현재의 급속한 도시화를 감안할 때, 우리는 도시 계획에서 재생 에너지와 에너지 효율의 통합의 중요성을 강조할 수 있다. 높은 에너지 수요에 의해, 도시는 에너지 전환의 선두주자다. 그 중에서도, 재생 가능한 에너지는 지속 가능한 운송 수단과 결합하여, 전 세계적으로 도시 지역의 삶의 질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다. 시민들은 에너지 소비자일 뿐 아니라 에너지 전환에 필요한 자원을 동원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여러 나라에서, 시민들은 지역사회 에너지 모델을 바탕으로 재생 에너지 시스템을 소유하고 운영함으로써 그 원동력이 되어 왔다. 새로운 프로슈머 모델은 재생에너지의 사회경제적 편익을 더 잘 분배할 수 있다. 시민들은 소비와 생산의 전반적인 패턴에 필요한 변화를 촉진하는데 중요하다.

 

6.모두를 고려한 빠른 추적·지속 가능한 에너지 접근 저렴하고, 신뢰성 있고, 지속가능하고, 현대적인 전기·조리와 사람들의 요구에 맞는 냉난방 솔루션의 접근을 보장하는 것은 불평등을 줄이고 개발을 촉진하는 중요한 조건이다. 84천만 명의 사람들은 여전히 전기 접근성이 없으며, 지속적이고 발전된 노력이 없다면, 2030년에도 65천만 명이 여전히 전기가 없이 살 것이다. 이 중 대부분은 시골 및 외딴 지역일 것이다(2019SDG7 현황). 미니 그리드와 같은 분산화된 재생에너지 솔루션은 지역 생산성에 힘을 실어주고 농촌 경제의 일자리 창출을 촉진함으로써 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 현재 29억 명의 사람들이 청정조리용 에너지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는 점을 해결해야 한다.

 

7. 권역, 국가, 지역 수준에서 재생에너지를 대규모로 확장하기 위한 정책체계우리는 재생에너지 활용을 대규모로 확대하고 모든 정부 수준에서 에너지효율을 광범위하게 통합하는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새로운 이니셔티브를 수립하고, 민관 협력을 촉진하고, NGO와 연합을 형성할 필요가 있다. 에너지, 기후, 지속 가능한 개발을 연계하는 기존 이니셔티브를 강화하고 특히 NDC*에서 최종소비 분야의 재생에너지와 에너지효율의 중요성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

 

*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 :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들이 협약 이행을 위하여국제사회에 공약한 감축 목표와 이행수단 등을 명시한 공식문서

 

8. 부문별 결합 및 지속가능 전환을 위한 포괄적인 시장 설계 우리는 신뢰성·안전한 인프라를 갖추고 전체 밸류체인에 따른 통합된 계획을 미래의 에너지 시장에 매우 중요한 요소로 본다. 재생에너지는 전체 에너지시스템의 통합된 부분이어야 한다. 선도적으로 발··배전에서부터 저장 및 수요 관리에 이르기까지 시스템 유연성을 위해 더 많은 기술을 활성화해야 한다. 우리는 더 높은 효율성과 기후 보호를 위해 재생에너지를 운송, 냉난방 부문에 통합하는 것을 의미하는 부문별 결합(sector coupling)을 더욱 목표로 해야 한다.

 

9. 필요한 곳에 금융 조달 및 중계 우리는 재생에너지와 에너지 효율을 위한 금융조달의 시급성을 안다. 위험 완화 도구, 직접적 금융 인센티브, 디지털 금융 솔루션을 통해 민간 금융을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소규모 및 대규모 재생에너지 프로젝트의 효과적인 실행에 대한 주요 제약조건은 프로젝트 준비와 개발을 위한 자원의 부족이라고 확신한다. 따라서 특히 LDC(최소개발국)SIDS(소규모 섬국가)의 경우 초기 프로젝트 파이낸싱이 중요하다. 에너지 부문의 분산화가 증가함에 따라 소규모 재생에너지 금융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10. 산업화를 위한 공급망 현지화 장비, 운영 및 유지보수를 위한 공급망 현지화 확대는 일자리 창출에 직접적으로 기여하며 따라서 경제 및 사회 성장에 기여한다. 여성 기업가를 위한 환경을 구축하는 것을 포함하여 성별에 대한 고려가 일자리 창출 노력에 주류를 이루어야 한다. 강력하고 탄력적인 에너지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시민과 지역사회의 참여는 지속가능성, 포괄성 및 지역 수용성의 열쇠다.

 

11. 혁신을촉진하다. 저탄소 인프라는 이제 기존 인프라보다 비용대비 훨씬 효율적이다. 리는 100% 탈탄소화가 기술적으로 그리고 경제적으로 가능하다고 확신한다. 기술 혁신(: Power to X, 디지털화, 혁신적인 저장 기법 등)과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 시장 설계 및 시스템 운영이 필요할 것이다. 연구 개발을 지원하는 것은 혁신의 중심이다.

 

12. 정의로운 전환을 진전시키다. 우리는 각국이 에너지원으로서의 석탄의 단계적 폐지 목표를 세우기를 촉구한다. 석탄과 다른 화석연료를 단계적으로 감축하는 한편, 우리는 세계적인 에너지 전환이 화석연료 분야의 일자리 감소를 고려한 정의로운 전환을 가능하게 하는 정책을 수반하도록 해야 한다. 우리는 화석연료 보조금을 단계적으로 폐지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한편, 재생에너지의 많은 부분을 효과적으로 통합하고, 가장 안정적인 공급을 보장하며, 소비자와 산업을 위해 비용을 절감하고, 따라서 재생에너지에 대한 수용을 더욱 증가시킬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우리는 국가의 경제 성장과 발전이 재생 에너지와 에너지 효율로의 전환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고 확신한다. 지역사회 에너지와 유사한 시민 기반 소유 및 운영 모델은 민주적인 참여 및 사회경제적 편익을 극대화하고 분배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 성공적인 에너지 전환을 위해서는 여성과 남성의 가능한 모든 재능을 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13. 에너지 전환을 위한 올바른 경제적 신호를 보내다. 에너지 시장은 서로 다른 에너지 기술의 진정한 환경 비용을 반영하여 공정하고 투명해야 한다. 탄소배출에 가격을 매기는 것은 의사결정자들이 재생 에너지와 에너지 효율을 위한 환경을 조성하고 민간 부문을 알리고 미래지향적인 투자 결정을 할 수 있게 할 것이다. 전반적으로, 그것은 재생 에너지 도입과 에너지 효율을 가속화하고 깨끗한 에너지 미래를 위한 혁신을 촉진할 것이다.

 

14. 기존 파트너십 및 네트워크를 강화하다.우리는 REN21을 다중 이해관계자 네트워크의 고유한 장점을 가진 지속 가능한 전환의 핵심 동력으로 인식하고 있다. 우리는 공여국, 산업, 금융 기관들뿐만 아니라 개발도상국과 선진국들 간의 혁신적인 파트너십을 육성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이것이 모든 수준에서 새로운 협력과 협업의 기회라고 믿는다.

 

15. 리는 한국정부와 서울시가 이 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였고, KIREC 2019가 파리 협정과 2030년 아젠다 협정의 달성을 위한 더욱 근본적인 이정표가 될 것이라 믿는다.

 

Section II 

주최국 대한민국

 

1. 한국의 에너지 전환: 한국은 2017년부터 기후변화대응 및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재생에너지를 육성하는 등 에너지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

 

2. "재생에너지 3020" 이니셔티브에 따라,한국 정부는,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를 활용하여 2030년까지 전력생산량의 20%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재생에너지의 부정적인 환경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적절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소규모 태양열 발전소를 위한 한국형 FIT(발전차액제도) 도입을 통해 시민과 지역사회의 참여를 적극 권장하고 있다. "RE 100" 제도를 통해 민간으로부터의 참가를 장려한다.

 

3. 재생에너지를 기반의 수소:수소경제 로드맵 이니셔티브는 한국이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수소를 생산하고, 2040년까지 2,300만 톤의 미세먼지와 2,700만 톤의 CO2를 감축한다는 목표를 고려하여 2022년 실증실험을 포함한 대규모 수전해 관련 연구개발을 강화한다.

 

4. 국가 기후환경회의 푸른하늘 이니셔티브:국가 기후환경회의는 미세먼지 대기오염 문제를 전담하는 대통령 직속 위원회이다. 8차 유엔사무총장인 반기문 전총장을 위원장으로 2019428일 발족되어 사회적 합의를 반영한 "상향식(Bottom-up)" 접근방식에 기초한 미세먼지 대기오염 해법을 제안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6년 한국의 미세먼지 및 대기오염에서 발전부문이 12%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석탄발전이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단기적 완화 목표의 일환으로, NCCA(기후환경회의)는 한국의 석탄 발전량을 줄이기 위한 조치를 추진할 것이다. 중장기적으로 NCCA(기후환경회의)는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려 한국의 국가 에너지 믹스를 쇄신하는 것을 추구한다.

 

5. 글로벌 협력 : 한국은 기후변화에 적응해야하는 과제를 안고 개도국을 지원하기 위해 효과적인 글로벌 협력을 지원한다. 한국 기업들은 많은 이해관계자들과의 협력, 경험과 기술의 공유를 통해 세계 에너지 전환에 기여하고 있다.

 

6. 도시와 재생 에너지: 서울시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전기와 총 에너지 생산 자립을 크게 높이겠다는 야심찬 계획(원전하나줄이기)을 추진하고 있다. '2022년 태양 도시 서울'은 서울을 에너지 생산 도시로 변모시킬 것이다. KIREC 서울 2019 공동개최를 통해 서울시와 한국 중앙정부의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이다.

 

7. 재생 에너지의 날 제정: 우리는 참여자들의 인식을 강화하고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 산업계, 학계 및 NGO에 의해 제정된 한국 재생 에너지의 날을 평가한다.

 

2019. 10. 25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