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문화원, 국민권익위 확인 결과 ‘회계질서 문란 등 운영상의 문제점 발견’

범시민대책위 “전남도와 순천시는 순천문화원 운영을 방임한 책임을 통감하고 법적 조치와 함께 문화원을 해산하라!”

정병복 | 기사입력 2020/01/07 [17:21]

순천문화원, 국민권익위 확인 결과 ‘회계질서 문란 등 운영상의 문제점 발견’

범시민대책위 “전남도와 순천시는 순천문화원 운영을 방임한 책임을 통감하고 법적 조치와 함께 문화원을 해산하라!”

정병복 | 입력 : 2020/01/07 [17:21]

▲ 국민권익위의 순천문화원 법인 사무감사 결과 조치계획서    

 

순천문화원의 회계부정과 각종 편법행위에 대한 의혹이 국민권익위 사무감사 결과 사실로 드러나면서 지역사회에 이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순천문화원 정상화를 촉구하는 범시민대책위원회(범시민대책위)는 국민권익위로부터 순천문화원 운영의 심각성을 통보받고 즉각 문화원을 해산하라고 주장했다.

 

범시민대책위는 7일 성명서를 통해 순천문화원의 회계부정 행위와 각종 편법행위에 대해 개탄하며 분노한다전남도는 즉시 법적 고발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했다.

 

국민권익위 사무감사 결과를 보면 순천문화원은 연평균 1억 원을 상회하는 임대수익금을 무분별하게 관리해 회계질서를 문란케 했고, 2013년 순천시와 문화원사 소유권 관련 소송에서 시로부터 승소금 3억 원을 교부받아 기본재산이 아닌 일반운영비로 불법 사용하는 등 회계부정을 저질렀음이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억 원 중 19300만원은 지출내역이 불명확해 횡령 등이 합리적으로 의심되는 상황이고, 이 승소금은 순천시민의 세금으로 받은 자금이었음을 생각할 때 이는 결코 간과할 수 없는 명백한 부정행위라는 것이 범시민대책위의 주장이다.

 

또 범시민대책위는 “20191014일 이사회를 통해 원장을 선임한 절차도 정족수 미달, 회의록 작성 미흡 등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졌다이는 현 원장을 선임하기 위한 요식행위만 갖춘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범시민대책위는 이런 부정행위에 대해 전남도는 관리책임을 방임한 관련 공무원을 문책하고 순천문화원을 법적 고발조치하라고 요구했다.

 

순천시도 그동안 방임한 책임을 통감하고 전라남도와 협의해 국민의 세금으로 취득한 문화원사 회수와 문화원 운영 해산 조치를 즉시 시행하라고 덧붙였다.

 

이어 절차를 어기고 취임한 송혜경 원장과 이 사태에 이르기까지 수수방관하고 동조한 현 문화원 이사진은 자격이 없음을 인정하고 즉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범시민대책위는 이러한 요구사항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순천문화원의 고발 조치는 물론, 행정책임이 있는 전남도와 순천시도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