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청춘드림카, 2020년에는 청년노동자 130명에 지원

- 부산시, 대중교통이 불편한 산업단지 지역 청년들의 출퇴근 애로 해소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2/13 [10:43]

부산청춘드림카, 2020년에는 청년노동자 130명에 지원

- 부산시, 대중교통이 불편한 산업단지 지역 청년들의 출퇴근 애로 해소

김정화 | 입력 : 2020/02/13 [10:43]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부산경제진흥원, 르노삼성자동차, BNK캐피탈과 함께 올해도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의 일환인 ‘부산청춘드림카사업’을 계속해서 시행한다고 밝혔다.

 

‘부산청춘드림카사업’은 교통취약 산단지역(강서, 기장) 중소·중견기업에 신규 채용된 청년에게 전기차량 임차비 중 일부를 지원함으로써 청년들의 취업 유인을 높이고 출퇴근 애로 등을 해소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사업이며, 2018년 100명(3년간), 2019년 100명(2년간)을 지원했다.

 

당초 올해 계획은 임차비 지원금 48만 원, 지원규모 62명이었지만, 부산시는 출퇴근 애로를 호소하는 청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르노삼성자동차, BNK캐피탈과 협의하여 임차비 지원금을 22.8만 원으로 내려서 지원규모를 130명으로 대폭 확대했다. 반면, 임차비 중 청년부담금(26세 이상 18.1만 원, 26세 이하 20.2만 원)은 2019년 참여자와 형평성을 위해 동일하게 유지한다.

 

올해 참여 청년들 모집은 ▲1차 3월경 65명 ▲2차 6월경 65명을 심사 선발하여 2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당초 이전보다 올해 규모가 줄어들었으나, 르노삼성자동차와 BNK캐피탈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로 사업규모가 오히려 확대되었다.”라며, “규모가 커진 만큼 많은 청년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경제진흥원(☎051-831-9772)으로 문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