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세계식량가격지수 9개월 연속 상승…상승폭은 전월보다 둔화

INGO-GECPO | 기사입력 2021/03/07 [17:08]

세계식량가격지수 9개월 연속 상승…상승폭은 전월보다 둔화

INGO-GECPO | 입력 : 2021/03/07 [17:08]

 

                                  명목 및 실질 식량가격지수  [농식품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식량가격지수가 9개월 연속 오름세를 지속했으나 상승 폭은 전월보다 줄어들었다.
 
7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보다 2.4% 오른 116.0포인트를 기록했다.

세계식량가격지수는 1990년 이후 24개 품목에 대한 국제가격 동향을 모니터링해 5개 품목군(곡물·유지류·육류·유제품·설탕)별로 매월 작성해 발표한다.

이 지수는 지난해 6월 93.1부터 오르기 시작해 10월 101.2, 11월 105.4, 지난 1월 113.2, 2월 116.0 등 9개월 연속 상승했다.

다만 지난 1월 지수가 전월 대비 4.3% 오른 것과 비교하면 2월 상승 폭은 절반가량으로 둔화됐다.

곡물가격지수는 전월보다 1.2% 상승한 125.7포인트를 기록했다. 중국 수요가 큰 수수 가격이 17.4% 급등하면서 곡물가격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유지류가격지수는 전월보다 6.2% 오른 147.4포인트로 집계됐다. 팜유와 유채씨유는 동남아시아와 유럽연합(EU) 등 주요 수출국 생산량 전망치가 예상보다 낮아, 해바라기씨유는 흑해 지역 수출물량이 부족해 가격이 각각 올랐다.

설탕가격지수는 100.2포인트로, 전월보다 6.4% 올랐다. 원유 가격이 상승하면서 세계 최대 설탕 수출국인 브라질이 설탕 대신 에탄올을 생산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 것이 영향을 미쳤다. 다른 주요 국가의 생산량도 줄었지만, 아시아 지역의 수요가 꾸준히 늘어난 것도 가격을 올렸다.

유제품가격지수는 전월보다 1.7% 오른 113.0포인트를 기록했다. 버터는 주요 수출국인 서유럽 내부 수요와 중국의 수입수요가 증가해서, 전지분유는 수입수요 증가와 뉴질랜드의 건조기후로 인한 수출물량 감소 우려로 가격이 각각 상승했다.

 2020∼2021년도 세계 곡물 생산량은 27억6천130만t으로 2019∼2020년도 대비 1.9%, 세계 곡물 소비량은 27억6천570만t으로 2.0% 각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기간 세계 곡물 기말 재고량은 8억1천110만t으로 0.9% 감소할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국제곡물 가격 상승이 국내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내 통관, 관세, 금리 조정 등 업계의 부담을 줄일 방안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공: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