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세계지방정부협의회와 '탄소중립 협력' 양해각서 체결

INGO-GECPO | 기사입력 2021/04/12 [20:40]

행안부, 세계지방정부협의회와 '탄소중립 협력' 양해각서 체결

INGO-GECPO | 입력 : 2021/04/12 [20:40]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12일 영상으로 열린 '지속가능성을 위한 세계지방정부협의회'(ICLEI·이클레이) 총회에서 '탄소중립과 녹색전환 공동협력에 관한 양해각서' 체결하고 정책적 지원방침을 밝히는 모습. 2021.4.12 [행정안전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행안부, 이클레이와 '탄소중립·녹색전환 협력 양해각서' 체결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12일 영상으로 열린 '지속가능성을 위한 세계지방정부협의회'(ICLEI·이클레이) 총회에서 '탄소중립과 녹색전환 공동협력에 관한 양해각서' 체결하고 정책적 지원방침을 밝히는 모습. 2021.4.12 [행정안전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행정안전부는 12일 전해철 장관이 '지속가능성을 위한 세계지방정부협의회'(ICLEI·이클레이) 세계집행위원회에 영상으로 참석해 '탄소중립과 녹색전환 공동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2011년 체결한 행안부-이클레이 간 공동협약'이 올해 5월로 만료됨에 따라 이를 2031년까지 연장하기 위해 것이다.

이번 양해각서에 따라 행안부는 기후변화 위기 대응과 탄소중립을 위한 국제협력에 공조하고 각 지방정부가 탄소중립 정책에 동참하도록 지원한다.

이클레이는 124개국 1천750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글로벌 지방정부 협력기구로 1990년 출범했으며 기후변화 공동 대응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는 업무를 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서울과 부산, 경기도 등 48개 지자체가 가입돼 있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양해각서 공표식에서 영상을 통해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제사회의 탄소중립 실천에 대한민국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모범적인 협력사례를 만들 것"이라며 "행안부는 각 지자체가 탄소중립 정책 실행과정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도록 행정·제도적 뒷받침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