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INGO-GECPO | 기사입력 2021/05/04 [10:56]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INGO-GECPO | 입력 : 2021/05/04 [10:56]

 

- “올 상반기 백신 접종 목표 1,300만 명으로 ‘100만 명 상향’”
- “화이자 백신 주 단위로 국내에 안정적으로 공급”
- “아스트라제네카 당초 계획보다 더 많은 물량 앞당겨 들어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백신 도입과 접종은 당초의 계획 이상으로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우리나라 인구 두 배 분량의 백신을 이미 확보했고, 4월 말까지 300만 명 접종 목표를 10% 이상 초과 달성하는 등 접종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은 이날 3주 만에 다시 열린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지금처럼 시기별 백신 도입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한다면, 상반기 1,200만 명 접종 목표를 1,300만 명으로 상향할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도 받았다”며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도 계획보다 앞당길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불안감을 가지지 않도록 백신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알리고, 잘못된 정보가 유통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바로잡는 노력을 강화해 달라”고 관계 당국에 지시했습니다.

이어서 대통령은 “5월에도 화이자 백신은 주 단위로 국내에 안정적으로 공급될 것이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당초 계획보다 더 많은 물량이 앞당겨 들어온다”며 “정부는 치밀한 계획에 따라 백신별 도입 물량을 1차 접종과 2차 접종으로 가장 효과적으로 배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통령은 백신 주권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백신 생산 글로벌 허브가 되기 위한 입지·규제 완화와 세제 혜택 등 전폭적인 기업 지원을 아끼지 말라”고 했습니다. 또한 “성공 가능성이 높은 국산 제품들에 집중해 과감하게 지원하는 등 내년에는 우리 기업이 개발한 국산 백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대통령은 올 여름휴가가 중요한 고비가 될 수 있고, 내년에 3차 접종이 필요한 상황이 올 수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충분한 백신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하고, 특히 “경제도, 민생도, 방역과 백신의 기반 위에 있는 만큼 그 어떤 정책적 과제보다 방역과 백신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국가적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말씀영상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10251

 

2021-05-03

출처: 청와대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